9월 26일: 공항버스 맨 앞자리에 어린아이와 엄마가 앉았다. 많은 선진국에선 안전문제 때문에 장거리 버스 맨 앞 좌석에 120cm 이하 어린이가 앉는 것을 금지한다. 영국 같은 경우는 고속버스 안에 어린이를 위한 카시트부스터가 아예 의무적으로 비치되어 있다. 작은 관심과 노력이 더 안전한 사회를 만든다.


9월 26일: 독일 뮌헨 찍고 마드리드 들어가는데 멀다. 가도가도 끝이 없네. 근데, 이 글이 올라가려나? 비행기 인터넷이 돈을 안 내더라도 페북은 아주 느린 속도로 갱신되는 걸 발견해서 한 번 테스트 중.


9월 26일: 2007년에 나온 '스틱!'이라는 책을 이제서야 읽고 있는데 참으로 명작이다. 저자들이 의도한 바대로 메시지들이 착착 뇌에 감겨 온다.


9월 27일: 4년 전 오늘 뮌헨 찍고 바르셀로나 갔구나. 이때 딸래미 정말 말 안 들었는데. 미운 4살이 뭔지를 유럽 곳곳에 시전하셨다는. 오죽하면 여행 마지막 날 헬싱키 공항 한복판에서 대폭발했다는. ㅎ 요즘 말 안 듣는다 해도 이때랑 비교하면 천사인 듯. 벌써 보고 싶다, 우리집 개구쟁이.


9월 27일: ESRI가 준 선물


9월 27일: 가운데 흰가방 들고 있는 사람 북한 사람임. 양복 왼쪽에 김일성 배지 차고 있음. 내가 계속 감시 중. 주로 자동기상관측 기기를 보러 다니고 있음. 잠깐, 이 사람이 날 감시 중인가? 흐음...


9월 29일: 먼 곳에서는 사물이 다르게 보이며 새로운 생각과 영감이 떠오르곤 한다. 물리적으로 1만 킬로미터 떨어진 곳이든 아니면 지상 3만 피트 상공이든. '가장 혁신적인 생각들은 멀리 떨어진 두 분야의 연결에서 발생한다'는 데이비드 머레이의 언급은 그래서 옳다. 지금 하는 일의 의미와 맥락이 순간 도드라지게 이해되어 잊지 않으려 이곳에 기록해 둔다.


9월 30일: 한국 들어오는 비행기 옆자리에서 젊은 독일 물리학자를 만남. 다음 주부터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생체자기학(?) 국제 컨퍼런스에 참가하러 왔다고. 동료들이랑 동료 가족들이랑 6명이 에어비엔비로 청담동 아파트를 빌렸다고. 작년 경험을 살려 내일모레 구경갈 곳을 좀 코치해 줌. 한껏 들떠있길래 다음 주에 태풍 온다고 알려 줌. 애들이 진짜 얼굴이 하얗게 질림. ㅋㅋ 국제 컨퍼런스가 참 부가가치 높은 사업이다 싶은 게 부인에다 애까지 데려온 사람도 있었음. 생각해 보니 나도 애 데리고 독일 갔구나. 흠.


2016년 10월 1일

신상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스페인 | 마드리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뚜와띠엔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