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rce: https://www.nytimes.com/2018/02/21/opinion/boys-violence-shootings-guns.html>



며칠 전 뉴욕타임즈에 실린 글 하나가 눈길을 끈다. 


미국에서 지난 50년 간 '여자다움'에 대한 재정의가 지속적으로 이뤄진데 반해 새로운 '남자다움'에 대한 논의와 관심은 거의 방치되었으며 그 결과 소년들은 위축되거나 아니면 분노할 수 밖에 없었다는 것. 개인적으로 젊은이들이 많은 남초사이트에서 느꼈던 분위기도 이와 비슷하다. 


페미니즘이 인권운동에서 영감을 받았듯 남성들도 페미니즘으로부터 영감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글을 맺고 있다.


2018년 3월 2일

신상희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