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은, 자동차 빌려서 495번 고속도로만 잘 타면 된다. 순환도로이니까.

가끔 길 잘못드면 볼티모어 쪽으로 갈 수도 있으니 주의할 필요가 있겠다.


미국 NOAA에서 바라본 풍경이다.
정확히는 워싱턴은 아니고 메릴랜드 실버스프링 쪽이다.
좀 삭막한 느낌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NOAA에서 회의를 마친 뒤 워싱턴 마뉴먼트 쪽으로 차 끌고 놀러 갔다.

포토맥 강인가 그럴 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동차 주차시켜 놓고 워싱턴 마뉴먼트가 보이길래 하나 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에서도 곳곳에서 축구하더라.

축구라는 운동이 공 하나만 있으면 거의 어디서든지 놀 수 있는 운동이어서 그런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종의 증명사진 되겠다. 갔다 왔으니 기념물은 확실히 찍어 줘야지 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쟁 기념관인가 그랬다. 미국이란 나라가 진짜 얼마나 많은 전쟁을 했는지..

미국의 역사는 뭐 거의 전쟁의 역사였으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멀리 보이는게 혹성탈출 같은 영화에 나오는 링컨 기념관이다.

 일종의 shrine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링컨 석상.. 설명은 패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워싱턴의 도시계획은 여러 면에서 사실 시사하는 점이 많다. 워싱턴은 일종의 신전들의 집합소이다.

이 곳에는 미국이 바로 서구역사의 적자임을 과시하는 상징들이 곳곳에 드러나 있다.

워싱턴 마뉴먼트가 그렇고, 서양의 각종 건축 양식을 차용한 다양한 건물들이 그렇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전쟁 기념공원이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많은 미군들이 한국 전쟁에서 죽었더구만..

전쟁이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로 돌아오기 전에 아름다워서 그냥 하나 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미국 | 워싱턴_(DC)
도움말 Daum 지도

'느낌 -- 여행 > 2006년 워싱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6년 워싱턴 Part - 1  (0) 2007.10.21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