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타고 강 건너는 모습.. 러브몽골 카페의 착한남자님의 도움으로 참 아름다운 승마코스를 우리는 다닐 수 있었다. 이날 테릴지에서 한 2시간 40분 가량 말을 탔는데, 강을 한 5~6번은 건넌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말타고 강건너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는 말타고 자작나무 숲을 통과하기다.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한번 제법 속도를 내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작나무 숲과 강이 어우러진 너무나 아름다운 테릴지의 풍경이다. 이런 곳을 말을 타고 유람하니 참 좋더라.. 진짜.. 내년에는 테릴지에서 울란바토르까지 말을 타고 가볼까 생각 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숲에서 다시 평원으로 나오는 모습. 수고해 주신 착한남자님게 감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2시간 40분가량 말을 타고 이제 출발지로 돌아오는 모습.. 갑자기 사랑과도 보고 싶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유주 마시던 곳에 묶어 놨던 우리말들.. 이 말들이 여름 성수기에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굉장히 고생하고, 그래서 잘 안뛴다고 하더라. 이번에 우리가 갔을 때는 비수기인지라, 말들이 힘이 남아서인지 열심히 뛰더라는 사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을 먹으려고 방문했던 캠프 앞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 같은 곳에서 푼수 짓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들은 이렇게 조용히 사진 찍는데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승마 가이드였던 몽골아가씨 사랑과와 함께.. 이름이 '사랑과'임..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탕 족의 텐트에 걸려 있던 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몽골도 북방계인지, 우리와 비스므레한 문화가 많다. 장승과 유사한 목상들이 줄지어 서있다. 모두 칭키스칸의 병사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수기가 지나 문을 열지 않는 칭키스칸 기념관 앞에서 사진을 남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 몽골
도움말 Daum 지도

'느낌 -- 여행 > 2006년 몽골'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6년 몽골 - Part 2  (0) 2007.10.22
2006년 몽골 - Part 1  (0) 2007.10.22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