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이 끼칠 때

낙서장 2007.10.10 01:20

어제자 한겨레를 보면 약간은 소름이 끼치는 기사가 하나 실렸다.


미국이 아프칸에 대한 공격을 1년 전부터 준비하고 있었으며, 그 준비는 잘마이 칼릴자드(49)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특별보좌과 맡았다고 한다.


잘마이 칼릴자드는 아프칸 출신인데, 그는 1년 전 [위싱턴쿼터리]라는 미국잡지에 아프칸 공격과 관련한 논문을 실었다고 한다.


그는 논문에서 “사상 최악의 폭력적인 테러” 발생을 예고하고 “테러 기지”인 탈레반과 철저히 대결하면서 모하메드 자히르 전 국왕을 중심으로 한 온건파 정권을 수립할 것을 제창했다고 한다.


이 대목을 읽다가 진짜 등골이 오싹함을 느꼈던 것이다. 아, 나는 요즘 너무 음모론에 집착하는 것인가?


2001년 10월 25일

신고

'낙서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검문하는 경찰과 싸우다.  (0) 2007.10.10
초등학교 여교사 사건  (0) 2007.10.10
목요일 밤에..  (0) 2007.10.10
이누야샤 42편 중  (0) 2007.10.10
바람이 분다.  (0) 2007.10.10
남녀에 대한 심심풀이  (0) 2007.10.10
Slaughter  (0) 2007.10.10
소름이 끼칠 때  (0) 2007.10.10
911 테러를 애도함. 그리고...  (0) 2007.10.10
오직 모를 뿐이다.  (0) 2007.10.09
현경교수를 만나다!  (0) 2007.10.09
Posted by 뚜와띠엔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