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어제 LH공사 주최의 Digital Twin 컨퍼런스에서 발표한 자료입니다.

요약: 디지털트윈은 현실 세계의 객체, 현상, 그리고 프로세스를 가상의 세계에 그대로 모사하는 것을 의미한다. 디지털트윈 개념은 2000년대 초반 제조업의 제품생애주기(PLM) 분야 연구에서 그 연원을 찾을 수 있다. 디지털트윈은 실제 세계를 다루는 디지털 정보가 별도의 실체로서 다루어질 수 있다는 아이디어로부터 출발했다. 디지털트윈은 일반적으로 다음과 같은 3가지 단계나 특성을 가지고 있다. 첫째, 현실세계에 상응하는 가상세계를 가지는 것이다. 이를 위해 3차원 모델링과 가시화를 수행한다. 이것이 1단계 디지털트윈이다. 둘째, 2단계 디지털트윈은 현실세계와 가상세계를 각종 센서나 IoT를 이용하여 (준)실시간으로 상호연결한다. 셋째, 3단계 디지털트윈은 이런 기반 위에서 분석, 예측, 시뮬레이션 등을 수행한다. 스마트공간(Smart Space)는 인간과 기술이 개방적으로 소통하고 상호작용하는 디지털환경을 의미한다. 스마트홈,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 등이 대표적 스마트공간에 해당한다. 스마트공간은 가트너의 2019년 10대 기술 동향에도 선정된 바 있다. 기술발전과 4차산업혁명에 따라 가정, 공장, 도시 등의 디지털화는 더욱 가속화되고 있으며, 이런 흐름 속에서 디지털트윈 기술을 활용해 가정, 공장, 도시를 관리하려는 여러 시도들이 생겨나고 있다. 현실 세계와 연결된 디지털트윈 기반의 각종 분석, 모델링, 시뮬레이션 등은 빠르고 효율적인 의사결정을 내리는데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본 발표에서는디지털트윈 기술이 어떻게 스마트공간에 적용될 수 있는지 실제 사례를 중심으로 알아보고 관련 한 경험을 공유한다.

 

I gave this talk at the 'Digital Twin Conference' hosted by LH Corp at COEX, Seoul on August 8th, 2019.

Abstract: 'Digital Twin' is a digital replication of real world objects, processes, phenomena that can be used for various purposes. Digital twin concept backs to manufacturing industry in early 2000s for the PLM (Product Lifecycle Management) purposes. It is based on the idea that a digital informational construct about a physical system could be created as an entity on its own. Definitions of digital twin emphasize the three important levels or characteristics. At first, there should be connection between real physical world and corresponding virtual world. To do this, Level 1 digital twin provides virtual 3D models. Secondly, this connection between real world and virtual world is established by generating (near) real time data using sensors or IoT. This is called Level 2 digital twin. Thirdly, Level 3 digital twin carries out certain analyses, predictions, and simulations using virtual 3D and (near) real time data. ‘Smart Spaces’ are interactive environments where humans and technology can openly communicate with each other in a physical or digital setting. Examples of smart spaces include smart cities, smart factories, and smart homes. ‘Smart Spaces’ is one of Garner’s Top 10 Tech Trends for 2019. As spaces are going through digital transformation with 4th industrial revolution, there are many attempts to apply digital twin technology to manage urban, spatial, and industrial issues around the world. Those attempts look set to play an increasingly important role in the creation of smart cities, smart factories, and smart homes. Bringing the virtual and real worlds together in this way can help to give better analysis, visualization, and simulation to the decision-making process. This will be a multi-way process with iterative feedback among stakeholders. In this talk, I'll share my real experiences in carrying out digital twin and smart space projects. Also I’ll talk about what I’ve learnt from these projects.

2019년 8월 9일
신상희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