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Larger Map


오늘 딸에게 스노클링을 가르쳤다. 스노클은 어제 케이마트에서 사 온 9달러짜리. 

처음에는 적응을 못 해 조금 고생하는 듯했으나 곧 익숙해졌다. 재미가 붙은 딸애가 아빠 손을 잡고 수영장 탐험을 시작한다. 

아빠와 딸이 손을 꼭 잡고 수영장 여기저기를 헤엄치며 물속에서 무언의 대화를 한다. 마치 미지의 바닷속을 탐험하는 듯 수영장 바닥이나 담벼락에서 재미난 걸 찾아 물속에서 손짓으로 서로에게 알려준다. 

수영장 바닥에 돌고래 그림이 있다는 사실도, 담벼락이 마치 진짜 암벽처럼 잘 마감되어 있다는 사실도 스노클링을 하며 처음 알게 되었다. 한참을 이렇게 돌아다니다 느낌이 이상해 고개를 들어보니 우리 머리 위로 폭우가 쏟아지고 있었고 다른 가족들은 대부분 철수한 상태였다. 

딸애는 오늘 그림일기에 돌고래 그림과 스노클링 이야기를 썼다. 내일은 바다로 나갈 수 있을 듯.

2016년 9월 12일

신상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남태평양 |
도움말 Daum 지도

'느낌 -- 여행 > 2016년 괌 가족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괌]괌 가족여행  (2) 2016.09.18
[괌]Underwater World 수족관  (0) 2016.09.17
[괌]돌고래 크루즈 2  (0) 2016.09.17
[괌]추석날 돌고래 크루즈  (0) 2016.09.16
[괌]딸에게 스노클링 가르치기  (0) 2016.09.13
Posted by 뚜와띠엔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