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에서 일어나 바라본 하노이의 첫 아침이다. 언제나 그렇듯이 해외 출장은, 대부분 도착하면 늦은 밤인지라 그 도시의 첫 아침은 항상 거의 호텔에서 맞는다. 하노이의 첫 아침은 시끄러운 경적소리와 함께 찾아왔다. 사실 아침이 되기 전에 하노이에 그렇게 많은 오토바이가 있을 것이라고는 상상하지도 못했다. 하노이는 호수의 도시다. 하노이의 이름에도 그러한 의미가 있다고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트남 역사박물관에서 관람을 마치고 사진 한 장을 찍다. 베트남의 박물관은 월요일에는 대부분 휴관을 한다. 그리고 대부분의 경우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는 점심시간으로서 입장과 관람이 금지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시회장에서 우리 회사 부스를 찾은 방문객에게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인터넷이 된다는 것은 참 커다란 축복이다. 그냥 노트북과 빔프로젝터만 가져가면 되니까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국의 SISEA(Space Imaging South East Asia)에서 온 자리야(Jariya)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SISEA 역시 최근에 우리나라의 모회사와 비슷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들었다. 막대한 투자를 해서 IKONOS Ground Station을 건설했지만, 투자에 비해 아직 얻는 수익이 많이 적은 상황이라고나 할까? 앞으로 이 회사와도 많은 이야기를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회사의 중국 딜러인 Mr. Cheng이 묵고 있는 사이공호텔 로비에서 그와 그의 아내를 기다리며 한 장의 사진을 남기다. 너무 심각한 표정인가? 흐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회사 중국 딜러 부부와 갔던 하노이의 제법 고급스러운 식당에서 나온 후식이다. 튀긴 아이스크림 정도라고 할까? 바나나와 아이스크림으로된 후식이다. 테이블 옆에서 직접 만들어서 주던데 그 사진은 그냥 올리지 않는다. 이 식당은 생음악으로 피아노를 연주해 주는 제법 분위기있는 곳인데, 첫 반찬으로 김치가 나왔다. 그리고 피아노 생음악 중에 얼마나 많은 곡이 한국곡이던지 말이다. 생각보다 한류의 영향력이 깊게 자리잡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노이의 거리 풍경. 가득한 오토바이들이 거리를 다 메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행후기에서 썼던 일본에서 온 미노리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노리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는 중이다. 내 기억이 맞다면 대부분은 일과 관련이 없는 다른 이야기를 하는 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시하다가 가끔씩 피는 이 한 모금의 담배!!




사용자 삽입 이미지
ACRS Farewell Party 중 부채춤 공연..


사용자 삽입 이미지
ACRS Farewell Party 중 패션쇼를 하는 장면이다. 베트남의 다양한 전통의상을 선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ACRS Farewell Party 중 한 장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트남의 미소 정도로 이름 붙여야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Farewell Party의 마지막 장면이다. 이로써 우리의 공식적인 일정은 끝났다. 이제 하롱베이로 가야할 길만 남았을 뿐..


2005년 11월 21일



신고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