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배를 타고 호핑투어를 나간다. 수빅에서는 멋들어진 요트를 타고 호핑투어를 했지만, 여기는 보는 바와 같은 목선을 타고 호핑투어를 한다. 이 배는 실제 엔진과 스크류 정도를 제외하면 거의 다 나무로 되어 있다. 그래서 수심이 매우 낮은 곳으로도 잘 미끌어져 들어가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에 앉아서 이런저런 장난을 하며 스노클링 장소로 이동 중이다. 배를 타고 한 20분 정도 가고, 그곳에서 스노클링을 하게 되어 있다. 수빅과 다른 점은 이곳에서는 낚시가 금지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뱃머리에서 찍은 사진 한 장.. 기둥에 가린 사람은 누구일까?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오른쪽 위에 배들이 모여 있는 곳에서 스노클링을 한다. 스노클링은 약 1시간 30분 정도 했던 것 같다. 물이 얼마나 맑고 투명한지 정말 감탄이 절로 나오더라. 물 속의 산호초는 또 얼마나 다채로우면서도 아름답던지.. 울긋불긋한 다양한 열대어와 산호초가 어우러진 그 물 속의 풍광은 잊을래야 잊을 수가 없을 거다. 정말 거의 피피섬 수준의 수중 속 아름다움을 보여주더군... 빵을 들고서 스노클링을 하니 그 많은 물고기들이 경계하면서도 슬슬 내 손으로 몰려 오더라.. 한 녀석을 손으로 직접 만질 수 있었다. 이 아름다운 자연이 오랫동안 아름답게 보존됐으면 좋겠더라..

스노클링 사진은 다음에 올리도록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노클링을 마치고 점심을 먹으러 날루수안 섬으로 이동 중이다. 왼쪽 편에 보이는 섬이 바로 점심을 먹을 곳인 날루수안 섬이 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루수안 섬은 썰물때에는 물이 거의 없어서 배를 댈 수가 없다. 따라서 이처럼 긴 목조다리를 바다 쪽으로 만들어 놓아 이곳에서 배가 손님을 태우고 내리도록 되어 있다. 어쩔 수 없는 선택이지만, 이 목조다리가 또다른 운치를 주는 것도 사실이다. 실제 이 다리를 걷다보면 맑은 물색과 바닷바람이 어우러지며 너무 기분이 좋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루수안 섬에서 보는 바와 같은 점심을 먹었다. 각 요리들을 잘게 찢어서 각자의 밥에 넣어 비벼서 먹는게 포인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리 중의 하나인 새우와 소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바닷물이다. 연푸른 바닷물의 깊이는 거의 어른 키를 넘지 않는다. 이 사진의 저 먼곳에서 노는 녀석들은 다 한국에서 온 초등학생들이다. 내가 장난삼아 저 녀석들과 함께 놀았다가 된통 당했다. 아, 요즘 한국 초등학생들 무섭다.. ㄷㄷ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간 다른 쪽에서 스노클링을 준비 중인 아름다운(?) 여인네와 주변의 풍광을 찍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이 가리키는 곳이 막탄섬 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이야 다들 이렇게 폼 잡으며 사진 찍고 있지만, 바로 다들 뒤에 있는 바다로 뛰어 들어갔다. 당신같으면 이렇게 아름다운 곳에서 그저 폼이나 잡으며 사진이나 찍고 있겠는가?

2008년 2월 10일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필리핀 | 세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eomin61.tistory.com BlogIcon 푸른하늘 2008.02.10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닷물이 참으로 아름답구려... 스노클링 말고 다이빙해보지 그러셨소~~~ㅎㅎ

    • Favicon of http://endofcap.tistory.com BlogIcon 뚜와띠엔 2008.02.10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같은 경우 작년에 하이난에서 스킨스쿠버 다이빙을 했었습니다. 그때 그렇게 인상적이지는 못해서.. 여기도 마찬가지려니 했는데요..

      이번에도 다이빙한 직원들 이야기를 들으니, 이곳의 물속 풍경은 중국 하이난하고 비교할만한 수준이 아니라고 하더군요.

      바닷물은 맑고 투명하고, 햇살은 쏟아지며, 온갖 산호초와 열대어들이 춤을 추는 곳이라고 하더군요.

      왜 다이빙 안갔을까 순간적으로 고민했었습니다. ㅠ.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