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요즘 오픈 소스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공부(?)를 하고 있는데요. 수익성 있는 오픈 소스 비즈니스 모델이 어떤 게 가능할까 고민 중입니다. 

어떤 책(지식재산경영사례, 특허청, 2009)을 보니 오픈 소스 사업 형태로 볼 때, 1. 순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 2.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기반 패키지 개발 기업, 3.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기반 SI 및 솔루션 개발 기업, 4.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기반 기술 지원 및 서비스 기업, 5.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 기반 하드웨어 개발 기업이 있다고 합니다. 

위의 사업 형태를 개인적으로 다시 분류해 보자면, 1. Open Innovation의 관점에서 외부의 지식 자산, 즉 외부 소스 코드를 내재화해서 R&D 비용을 줄이고, 오픈 소스를 활용하여 자사의 전유적 자산(appropriability regime)를 증가시키려는 사업 형태(IBM, Oracle, 삼성전자 등), 2. 순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개발을 통한 수익 추구 형태(Redhat 등), 3.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취약점으로 언급되는 '책임'을 파는 사업 형태(HP, 삼성SDS 등)로 분류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제가 관심을 가지는 부분은 제 분류의 두 번째에 해당하는 사업 형태인데요. 즉, 순수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 개발을 통한 수익 추구 형태가 어떻게 가능할까 고민 중입니다. 소스 코드 자체가 외부로 공개되는 상황에서 어떻게 해당 회사만의 핵심 역량(Core competence)을 유지하면서 수익성을 낼 수 있을까 하는 부분이지요. 물론 Dual License라든가 혹은 Professional customization, optimization 등의 모델이 이미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런 식의 비즈니스 모델은 뭐랄까 아직은 일종의 Sustaining Innovation의 한 부류로 포섭되는 것 같구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자체의 특장점을 폭발적으로 끌어낼 수 있는 Disruptive Innovation과는 조금 거리가 있어 보이지 않나 하는 생각이 약간 드는 게 사실입니다.

아직 아는 게 많이 없어서 좀 두서가 없네요.. 중요한 건 실천이니 이제 시작해 보려 합니다.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같이 이 블로그를 통해 같이 논의했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2010년 6월 21일

Any comments, ideas or suggestions will be welcomed & appreciate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ndofcap.tistory.com BlogIcon 뚜와띠엔 2010.06.29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픈 소스 반쪽짜리 개방에 혁신은 없다!!"에 답변 드립니다. 님의 블로그에 제가 댓글을 달 수가 없어서 그냥 이렇게 이곳에 글을 남깁니다. 오픈 소스와 CCL에 대해 약간 오해하고 있으신 듯합니다.

    오픈 소스 라이센스는 기본적으로 상업적 이용을 반대하지 않습니다. 상업적으로 이용할 수 없다는 구절은 그 어디에도 없습니다. 오픈 소스 라이센스 중에서 가장 독하다는 GPL 라이센스를 살펴보더라도 상업적 이용을 반대하지 않습니다. GPL 라이센스를 보시면 Preamble 부분에 다음과 같이 규정되어 있습니다. "you have the freedom to distribute copies of free software (and charge for them if you wish), that you receive source code or can get it if you want it," 즉, "charge for them if you wish"라는 구절이 분명히 있습니다. 오픈 소스 라이센스가 상업적으로 이용이 불가능한 것이 아니라, 오픈 소스 라이센스의 특성상 closed source 소프트웨어와 결합이 쉽지 않아 closed source s/w를 제작하는 측에서 이러한 이야기를 하는 것입니다.

    오픈 소스 라이센스를 이용하여 수익을 내는 회사는 많습니다. Redhat Linux는 뉴욕 주식 시장에도 상장되어 있으며, 주가가 MS 보다도 더 높습니다. IBM이나 Oracle도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를 통해 수익을 내며 상업적으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오픈 소스 라이센스가 요구하는 원칙은 단순합니다. 이 소프트웨어가 많은 사람들의 노력과 기여를 통해 만들어진 집단적인 결과물이니 가져다 쓰는 측도 그러한 원저작자들의 노력과 기여를 인정하고 그 라이센스를 따르라는 것 뿐입니다. 이러한 원칙에 동의하지 않으면 가져도 쓰지 않으면 되는 것입니다.

    CCL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떤 CCL은 상업적 이용을 하지 말라고 규정하고 또 어떤 CCL은 상업적 이용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일괄적으로 금지하는 것이 아닙니다.

    기본적으로 자신이 아닌 남의 노력과 시간 기여를 통해 만들어진 지적재산권에 대해서는 이를 보호하는 게, 오픈 소스나 CCL의 문제를 떠나, 저작권의 기본입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