춥다. 


갑자기 겨울이 성큼 다가온 느낌이다. 


자다가 추워서 깨서는 이불 하나 더 꺼내 두 개 덮고 잤다. 


지금 살고 있는 집은 1946년에 지어진 적벽조 건물인데 옛날 건물인지라 당연히 단열이 잘(아니 거의) 안된다. 


가스 보일러 라디에이터로 난방을 하는데 춥다고 라디에이터 계속 틀었다가는 세금 폭탄 못지 않은 가스비 폭탄을 맞기 딱 좋다. 


틀고 있는 동안에는 그나마 온기가 느껴지지만 끄면 바로 추위가 몰려 오는 방식이 바로 이 라디에이터 난방 방식이다. 


그러니 추워지면 기껏 영하 한 2~3도까지 내려가는데도 한국의 영하 15도보다 더 춥게 느껴진다. 


여하간 여기는 썸머타임 끝나는 10월 말부터 3월 말까지는 그냥 암흑기라고 보면 된다. 


날도 열라 짧고 맨날 흐리고 비 오고 바람 불고. 


결론적으로 맨날 을씨년스럽고 우울하다고 보면 된다. 


그나저나 이번 주 일요일에 썸머타임이 해제되니 그 날은 한 시간 더 잘 수 있겠군. 


어휴 추워...




2014년 10월 22일

신상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영국 | 케임브리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뚜와띠엔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