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다빈치 코드 :

 

전작인 '천사와 악마'에 비해 글의 전개나 호흡이 상당히 빨라진 역작.


명성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시간죽이기에는 적당한 책같음.


특히나 미술사에 관심이 많다면 아마도 더 그렇지 않을까?


책을 다 보고나서의 느낌은... 블록버스터 헐리우드 영화 한 편 본 느낌 정도.




2. 천사와 악마 :


기대했던 거보다 지루했던 책.


너무 많은 설명을 하려고 드니, 글의 호흡이 자꾸 끊어지지.


나름의 매력은 있으나, 그렇게 대단하다는 생각은 별로였음.

신고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