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가는 길..

낙서장 2008. 12. 2. 21:48


차창 밖으로 갈색의 산하를 보노라니, 어쩜 잎이 없는 그대로야말로 바로 너구나 싶었다.

2008년 12월 2일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