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삶에서 내가 선택해서 대통령을 만들었던 유일한 분.

임기 중에는 그분께 많은 실망을 하고, 또 완전히 등을 돌리기도 했지만...

그래도 내 맘 속에는 아직도 그 분을 뽑아 대통령으로 당선시켰을 때의 그 감격과 기대와 흥분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어찌 그 때를 잊을 수 있겠는가?

부디 저 하늘나라에서는 평화롭게 지내시기를...

하루 종일 우울하다...

2009년 5월 23일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5.24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