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오늘로 벌써 제 딸이 세상의 빛을 본 지 2달이 되었습니다.

요즘 찍은 제 딸의 모습을 올려 봅니다.

저희 부부가 제 딸을 키우며 내린 결론인데 아이가 참 착하고 순한 것 같습니다.

그리 큰 투정하지 않으며 무던하게 잘 지냅니다.

다만 배 고플 때는 온 아파트에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기는 하지만요.. 

주변분들의 이야기를 들어봐도 순둥이임에 틀림 없는 것 같아 다행입니다.

엄마나 아빠가 꽤나 예민한 편인지라 자식마저도 예민하면 참 서로 힘들 것 같아서 말이죠.. 쩝..

아직까지 잔병치레 없이 무럭무럭 잘 크는 것 같아 부모로서 항상 감사한 마음을 가지곤 한답니다.

이제 태어난 지 두달 째인데 벌써 몸무게가 6.5kg를 돌파하고 있다는... ㅋㅋㅋㅋ

다만 가면 갈 수록 아빠를 닮아가는 것 같아 좀 걱정이 되는 면이 있습니다.

헐..




2009년 8월 22일


'낙서장 > 육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이안 동영상으로 보기..  (0) 2010.02.13
신이안 최근 모습..  (0) 2010.02.13
신이안을 웃게 하는 법..  (2) 2009.12.20
신이안 100일 기념 가족 사진..  (0) 2009.11.24
이안이가 혼자 앉았어요!!  (6) 2009.11.17
이안이가 뒤집기 시작했어요..  (4) 2009.11.11
신이안 최근 모습..  (2) 2009.11.01
아이의 신기한 버릇..  (8) 2009.09.01
신이안 동영상..  (0) 2009.08.23
신이안 최근 모습..  (2) 2009.08.22
신이안, 처음으로 인사드려요..  (13) 2009.07.11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internetmap.kr BlogIcon 푸른하늘 2009.08.23 2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 중간에 제법 주먹을 꽉 쥐는 걸?
    아빠보다 훨 낫겠어~~~ ㅎㅎ

    • Favicon of http://endofcap.tistory.com BlogIcon 뚜와띠엔 2009.08.23 2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 세상아, 나하고 맞짱 함 뜨자.. 이런 건가요?

      그저 건강하게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