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요즘 애 크는 모습 보면 좋아 죽겠어요..

왜 진작 이런 기쁨을 몰랐을까 싶기도 하네요..

물론 아이가 웃고 엄마 아빠랑 잘 놀아줄 때 주로 이런 기쁨을 느끼지만요..

아이가 조금씩 커가면서 엄마 아빠 보며 재롱을 떠는데.. 가끔 애간장이 녹습니다. ㅋㅋㅋ

0123456

근데 아이를 키우면서 계속 깨닫게 되는 사실은 정말 아이 양육에 대해 제가 아는 바가 거의 없다는 점이더군요..

얼마 전에는 폐구균하고 뇌수막염 예방접종하고서 아이가 열나고 온몸에 발진이 나서 얼마나 마음을 졸였는지..

아이가 힘들어하는 걸 보니 진짜 아무 생각이 안들더라는.. 차라리 내가 아프면 안될까 싶기도 하고..

아이가 말을 못하니 어떻게 해줘야 되는지도 모르겠고. 기초적인 의학 지식도 전무하고...

소아과 병원은 요즘 온통 환자로 가득해서 다시 가고 싶지도 않았지만, 결국 가게 되고...

가서 듣는 말이라곤 부작용이니 며칠 더 지켜보면 나을 거라는 말 정도..

이안아, 아무쪼록 건강하게만 커주렴.. 다른 것 바라는 것도 없다...

2009년 11월 1일

'낙서장 > 육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이안 동영상으로 보기..  (0) 2010.02.13
신이안 최근 모습..  (0) 2010.02.13
신이안을 웃게 하는 법..  (2) 2009.12.20
신이안 100일 기념 가족 사진..  (0) 2009.11.24
이안이가 혼자 앉았어요!!  (6) 2009.11.17
이안이가 뒤집기 시작했어요..  (4) 2009.11.11
신이안 최근 모습..  (2) 2009.11.01
아이의 신기한 버릇..  (8) 2009.09.01
신이안 동영상..  (0) 2009.08.23
신이안 최근 모습..  (2) 2009.08.22
신이안, 처음으로 인사드려요..  (13) 2009.07.11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eoTouch 2009.11.04 1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사진 아기모습이 영락없이 아빠 판박이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endofcap.tistory.com BlogIcon 뚜와띠엔 2009.11.04 2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헐.. 제 얼굴을 아시나 보네요? 저는 GeoTouch님이 누구신지 잘 모르는데요..

      그나저나 딸이 자꾸 아빠 닮아서 좀 걱정입니다.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