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지방선거 및 유럽의회 선거 개표 중인데 중간 결과를 대충 보니,


1. 극우적인 영국 독립당(UKIP)의 급부상, 

2. 노동당의 약진, 

3. 집권 보수당의 전반적 패배, 

4. 자유민주당의 폭망으로 요약 가능.


영국 독립당이 주장하는 EU 탈퇴가 제법 먹히는 모양. 


요즘 영국이 전반적으로 유럽에서 몰려드는 이민자들이 많아지면서 이민자에 대해 반감이 심한 상황. 


여기에 더해 무슬림까지 많아지면서 반 이민자 정서가 반 무슬림 정서를 중심으로 응축되는 중. 


이렇게 이민자들이 많이 몰려드는 이유를 EU가 규정한 노동력의 자유로운 이동 보장 때문이라고 많이들 생각. 


그래서 영국 독립당의 주장이 많이들 먹히는 모양. 


EU 때문에 자신들의 고유한 가치와 문화가 훼손되고 있다고 주장함.


근데, 옥스포드 대학의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이민자들이 영국에 와서 오히려 영국 경제의 성장과 소비를 돕고 있음. 


더군다나 EU 정책 때문에 많은 영국인들이 다른 유럽 국가로 이민을 가고 있음. 


영국의 비싼 물가와 높은 세금을 피해서 아예 폴란드 같은 곳에 넓은 농장을 사서 영국촌을 만들어서 사는 사람들도 있음.


생각해 보면, 원래 여기 브리타니아는 켈트족들의 땅이었는데 5세기 경 유럽의 게르만족들이 들어와서 점령한 뒤 주류가 됨. 


그 뒤의 복잡한 혼성교류를 생각해 보면 - 모든 땅이 그렇듯이 - 도대체 누군가가 주장하는 고유한 가치와 문화가 뭘까 싶기도 함. 


한국은 과연 예외일까?


2014년 5월 23일 

신상희 


덧붙여) 참고로 영국 투표 시간은 오전 7시부터 밤 10시까지임. 한국에서는 지난 대선 때 투표 시간을 현행 오전 6시 ~ 오후 6시에서 오전 6시 ~ 오후 8시까지로 변경하자는 주장이 예산 100억원이 더 들고 개표요원의 피로감을 증가시킨다는 이유로 거부된 적이 있음.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성일 2014.06.05 05: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31korea2014-06-05 04:53:27

    [다른의견] 안녕하세요?
    2004년 3월에 탈북하였고,지금 현재는당뇨병,당뇨합병증에 의한 강한 무릎통증을 앓고 있으며,하루에도 진통제를 2~3개씩 맞지 않으면 견딜 수 없는 그런상황이며 그리고 B형간염,치아손상,시력저하, 모낭염,담석증,정서불안증세,수면불안증세로 인해 요양병원에서 입원치료중입니다.
    물론 큰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하겠으나 경제적인 부담과 어려움으로 그렇게 못하고 잇습니다. 그래서 지금 현재 입원하고 있는 요양병원이 환경이 열악하고 생활하기가 불편하여 다른 병원으로 옮기려구 하였는데,그 병원에서는 제가 탈북자라고 신분을 밝히자 법적보호자를 데리고 와서 동의서에 사인을 해야만 입원할 수 있다고 하여, 공주지역하나센터에(지금 현재 공주에 거주하고 있음) 도움을 요청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돌아온 답변은 너무도 큰 실망감을 받았으며, 도적질을할 수 있고 교통사고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같이 가서 사인을할 수 없다고 합니다.
    그 팀장님이 하신 말씀은 임수경씨가 우리탈북자들을 보고 변절자,배신자라고한 것과 무엇이 다릅니까?
    그리고 부모형제,일가친척 하나 없는 우리 탈북자들은 어디가서,어떻게 법적보호를 받아야 합니까?
    그리고 26,000명이나 되는 우리 탈북자들은 다 도적질만 하고 교통사고나 내고 다니는 사고뭉ㅊ치들이란 말입니까?
    그래도 10년동안 이 나라의 법을 위반하지 않고 주방실장으로 IBMkorea보안과에서 성실하게 근무하였고, 나름 깨끗하고 성실하게 양심적으로 살아왔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뭡니까?
    도적질이라니,교통사고라니 정말 너무너무 억울하고 한심하여 할 말이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 문제가 법적으로나 제도적으로 하루빨리 해결 되어야 하며, 다시는 우리 탈북자들을 모욕하고 비방하는 말들을 하지 않고 옳바른 인식과 이해가 도모하였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저의 연락처입니다.
    H:P: (010) 9231-5710번입니다.
    끝까지 앍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공주에서 오성일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