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을 쌍둥이로 만들지 못하는 악조건 속에서 이렇게 아리랑 2호 발사에 성공하신 점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많은 분들은 잘 모르시겠지만, 이런 고가의 위성은 원래 2개 즉, 쌍둥이로 만듭니다. 한 개가 발사에 실패할 시 이에 대비하기 위한 조처입니다.

한국의 아리랑 2호는 쌍둥이로 만들지 못했습니다. 왜냐하면 예산이 없기 때문입니다. 이게 한국의 현실입니다.

아마도 오늘 발사에 실패했다면 아마도 그 비난은 아리랑2호를 만드신 모든 연구원분들이 뒤집어 쓰셨을 겁니다.

항상 TV나 신문에 나오는 미국의 1m 위성 IKONOS도 쌍둥이로 만들었답니다. 그리고 첫번째 위성은 발사에 실패했었죠. 그 후 다시 남아 있는 쌍둥이를 쏘아올린 것이랍니다.

미국의 Early Bird라는 위성도 첫번째 발사에 실패해서 남은 쌍둥이를 쏘아 올린 것입니다.

척박한 현실에서 이렇게 고생하시는 여러분이 자랑스럽습니다. 고생하셨습니다.

2006년 7월 28일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