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에게 이번 팬데믹이 끝나면 어디를 여행하고 싶냐고 물으니 주저없이 체코 리토메리체를 꼽는다.

 

리토메리체는 체코 북서부 독일 국경 근처의 작은 도시다. 인구가 2만5천명 가량인데 체코 중세도시의 구조와 양식을 잘 보전하고 있다. 체코 친구가 추천한 곳인데 기대 이상으로 만족스러웠다. 도심 500m 가량의 반경 안에 압축적으로 성벽길, 성, 광장, 성당, 교회 등이 몰려 있다. 그 작은 도심에 교회와 성당이 6개나 있는 것도 신기했다.

 

묵었던 호텔은 그랜드호텔 살바라고 옛 건물을 개조한 곳이었는데 건물 외관이나 객실, 계단, 복도에서 유럽의 아우라를 느낄 수 있었다. 비싸지 않은 가격에 훌륭한 객실과 뛰어난 조식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내 또한 다시 한 번 리토메리체를 가고 싶어하는데 가면 산책하다 카페에서 차 마시다 책 읽다 하며 1주일 가량 쉬고 싶다고 한다.

 

리토메리체는 그런 곳이다. 뭔가 화려하고 유명한 문화재나 유적은 없지만 체코의 옛 전통이 살아 있고 물가는 높지 않고 모든 게 느리고 여유롭다. 단점이라면 호텔이나 큰 식당을 제외하고는 영어가 거의 통하지 않는다는 점. 그래도 따뜻한 눈길로 이방인을 파이프 오르간까지 데려가 아름다운 음악을 들려주는 그런 정이 있는 곳이다.

 

 

2021년 8월 28일
신상희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