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누야샤 42편 중

낙서장 2007. 10. 10. 01:24

산다는 것은 누구에게나 불안한 거야.


내 오른손에는 무엇이든지 빨아들여버리는 구멍이 나 있어.


이 구멍은, 머지않아 나 자신의 몸도 빨아들여버리겠지.


강하게 산다는 건… 어려운 거구나.


불안을 이겨낸다는 건… 힘겨운 거니까.


2001년 9월 14일

'낙서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의사 폐/파업을 바라보며...  (0) 2007.10.10
장원사건을 보며...  (0) 2007.10.10
검문하는 경찰과 싸우다.  (0) 2007.10.10
초등학교 여교사 사건  (0) 2007.10.10
목요일 밤에..  (0) 2007.10.10
이누야샤 42편 중  (0) 2007.10.10
바람이 분다.  (0) 2007.10.10
남녀에 대한 심심풀이  (0) 2007.10.10
Slaughter  (0) 2007.10.10
소름이 끼칠 때  (0) 2007.10.10
911 테러를 애도함. 그리고...  (0) 2007.10.10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