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rce: http://v.media.daum.net/v/20180331091755192?f=m&rcmd=rn>




충북대 천문대가 오늘 새벽 추락하는 텐궁1호 관측에 실패하며 추락 예상 궤도에 변수가 많다는 [단독] 기사가 나옴. 여기서 사용한 망원경은 광시야 0.6m 망원경으로 한번에 1.2°×1.2° 영역(달의 2.5배)을 관측할 수 있고 초당 10도의 구동 속도를 갖고 있다고.


그런데, 반전이 일어나니...


나주에 사는 한 분이 아이폰X와 앱을 이용해 텐궁1호 예상 궤도에서 텐궁 1호를 잘 찍었다고 댓글을 올림. 그 분 블로그 보면 실제 예상 궤도에서 성공적으로 촬영한 듯. 

http://tool-box.info/blog/archives/2483-Last-look-of-Tiangong-1-with-Iridium-80.html 참조 


이 아마추어 천문가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고가의 장비로 관측 실패하고 그 탓을 궤도 변이때문이라고 밝힌 충북대 천문대나 다른 가능성은 살펴보지 않은 채 [단독] 기사를 낸 국민일보 기자나 모두 망신을 당한 셈.


2018년 3월 31일

신상희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텐궁 1호 관측자 2019.12.20 06: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흥미로운 포스트 잘봤습니다. 인공위성의 궤도 요소를 이용한 궤도 산정은 정밀도가 매우 높아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궤도운동을 합니다. 말씀하신대로 아이폰 X와 시야가 넓은 망원경을 이용하면 관측이 가능할지는 모르나 그 궤도 정밀도를 계산할 수는 없습니다. 본관측은 관측 30분전에 알려진 텐궁 1호의 계산된 궤도로 관측된 것이기에 궤도 정밀도는 매우 높았으나, 30분 전의 궤도요소로도 텐궁을 관측할 수 없다는 내용입니다. 시야가 10도 이상의 넓은 망원경으로는 관측이 가능하나 그 데이터는 궤도를 결정할 수 없습니다. 지금까지 몇 백개 이상의 인공위성을 관측해봤지만, 한달 이상의 궤도요소로도 인공위성은 충분히 관측할 수 있으나, 이번의 경우는 30분전 궤도요소로도 관측이 불가능 했다는건 추락 궤도를 정밀하게 예측할 수 없다는 내용입니다. 결론을 망신이라고 하셨지만 좀더 알아보고 글을 쓰셔야 될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