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나쁜 경험

낙서장 2021. 10. 8. 09:40

기분 나쁜 경험을 했다. 내가 하지 않은 말을 했다고 하고 내 말을 왜곡해 전달했다.

 

공식 회의 석상이고, 또 내 기억이 다를 수도 있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고(내심으로는 내가 저런 이야기를 했을 리가 없는데 하면서도), 어찌됐든 일을 풀어가는 방향으로 회의를 마쳤다. 여하간 문제였다. 내 기억이 틀렸든 상대방의 기억이 틀렸든 누군가는 치매 초기에 가까운 상황이라는 의미니까.

 

코로나 상황이라 대부분의 논의를 전화로 했고 그래서 통화 녹음 파일을 찾았다. 나는 항상 안드로이드 폰을 쓴다. 검사들이야 모두 암호 안 풀리는 아이폰을 쓰지만, 나 같이 사업하는 사람은 통화 녹음이 가능한 안드로이드폰을 쓴다. 상대방이 언제든지 말을 바꿀 수 있으니까. 녹음된 파일을 찾아 17분 동안의 긴 통화를 다시 듣고서야 안도했다. 내 기억이 틀리지는 않았구나. 나는 긴 통화를 하고 마지막에 다시 3가지로 요약을 하면서까지 내용을 정리하고 있었다. 내 버릇 중의 하나다. 항상 3가지로 요약하면서 끝내는 것.

 

다시 드는 의문. 내 말을 왜곡한 건 단순 기억오류였을까 아니면 의도적이었던 것일까? 그냥 이런저런 여러 생각이 든다.

 

2021년 10월 6일
신상희 

'낙서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장 팁 한 가지  (0) 2021.11.02
한국의 집값은 정말 미친듯이 상승한 것일까?  (0) 2021.10.13
한국 출산율 생각  (0) 2021.10.11
오늘 점심은 파스타  (0) 2021.10.10
맹골죽도  (0) 2021.10.10
기분 나쁜 경험  (0) 2021.10.08
출가한 친구 소식  (0) 2021.10.01
중국인 1명이 건강보험 30억원을 받았다고??  (0) 2021.09.27
발표 생각  (0) 2021.09.25
9월 24일 새벽 자전거 타기  (0) 2021.09.25
9월 23일 출근길  (0) 2021.09.25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