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과 함께 할 수 있는 음악이 많아졌다는 건 행복한 일이다.

 

SM타운 소속 아이돌과 소녀시대에만 관심을 가지던 아이가 요즘은 음악적 관심사를 넓혀가고 있다. 흐믓하다. 애가 얼마 전 내 휴대전화에 에미넴의 음악을 모아놨다. 내 차로 어디 이동할 때 들으려고 정리해 놓은 것. 또 다른 건 뭐가 있나 봤더니 아델도 있고 퀸도 있고 비틀즈도 있고 빌리 아일리쉬도 있고 알란 워커도 있고 여하간 외국 곡을 여럿 넣어놨다. Flo에 돈 내면서 K-Pop만 듣는 건 돈 아깝다는 생각이 어느 날부터 들었다고.

 

에미넴을 특히 좋아하는데 Rap God을 부르는 에미넴의 랩이 얼마나 빠르고 대단한지 재잘거리기도 한다. Lose yourself가 나올 때면 차 속에서 노래를 따라부른다. 한국 떼창 문화의 저력을 내 가족에서부터 느끼고 있다. 에미넴이 왜 한국에서 머리 위 하트를 그렸는지 이해가 된다. .

 

애랑 이야기하며 나도 애가 모르는 그룹을 소개하기도 한다. 얼마 전에는 Linkin Park와 Rage Against the Machine, 그리고 Limp Bizkit을 소개해 줬다. Linkin Park 음악에는 감동한 눈치인데 왜 가사가 다 슬프고 우울한지 잘 모르겠다고 투덜거리기도 한다. 메인 보컬인 체스터 베닝턴의 자살이 이런 가사와 관련 있는지 묻기도 한다.

 

과학자보다 페기 구 같이 DJ를 하거나 SM 전속 작곡가하는 게 낫지 않을까 하고 말을 건넸더니 여하간 자신은 천체물리학자 하면서 음악도 함께 할 거란다. 딸 사춘기에 그나마 함께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주제 하나는 가진 셈이다.

 

2021년 10월 15일
신상희 

'낙서장 > 육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타 이야기  (0) 2021.11.30
보라색 공은 모두에게 보라색인가?  (0) 2021.11.26
생명은 살아가는 것인가? 죽어가는 것인가?  (0) 2021.11.26
친구에게 아빠 소개하기  (0) 2021.11.12
딸래미 자작곡 Up  (0) 2021.10.24
애와 음악 이야기  (0) 2021.10.16
용감한 엄마아빠  (0) 2021.09.28
추석 명절 풍경  (0) 2021.09.21
나는 무엇인가를 고민하는 아이  (0) 2021.09.09
어떤 저녁 대화  (0) 2021.08.28
자전거 타다 뱀을 만나다  (0) 2021.08.21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