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Larger Map


런던 자연사 박물관(Natural History Museum, http://www.nhm.ac.uk/은 과학 박물관, 빅토리아알버트 박물관과 함께 South Kensington 역 근처에 위치하고 있다.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인기가 많은 대규모 공룡 화석 등을 포함해 볼거리가 만만치 않게 많다. 영화 '박물관이 살아있다'의 촬영 장소로도 유명한데, 그런 이유에서인지 항상 관광객으로 꽉 차있다. 어린애를 데려온 가족관람객도 많지만 성인 단체 관광객들도 만만치 않게 많다. 아침 입장 시간에 가보면 자연사 박물관에 입장하려는 긴 줄을 볼 수 있다. 요즘은 두 개의 문을 통해 입장 가능하게 유도하고 있으니 꼭 정문으로만 입장하려 고집하지 않는 편이 낫다. 정문 줄이 일반적으로 더 길다. South Kensington 역에서 내린 뒤 역을 나가면 가이드들이 더 짧은 줄로 잘 안내해 준다.  


여기서는 자연사 박물관 내부 사진 위주로 공유해 본다. 


정문으로 입장하려는 긴 줄. 


정문은 이렇게 생겼다. 


메인홀의 모습. 찾아보지는 않았지만 건축적으로도 꽤 의미있어 보였다. 


메인홀 왼쪽이 바로 공룡 전시실인데 그쪽에 가장 많은 사람들이 몰린다. 길게 선 줄이 보인다. 


역시 메인홀의 모습. 


각종 조류 알들의 크기 비교. 


지의류가 저 정도 크는데 100년이 걸린댄다. 남극에서 봤던 많은 지의류가 대부분 나보다 훨씬 나이가 많았겠구나 싶다. 


British Geological Survey. 


지구 중심으로 가는 듯한 긴 에스칼레이터를 타고 지질학 전시실로 들어갈 수 있다. 


그냥 올라가는 게 아니고, 이렇게 마치 진짜 지구 중심으로 가는 듯한 효과를 경험하게 된다.(아래 동영상 참조)


지각의 운동은 화산과 지진을 만든다. 


일본 고베 대지진을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는 방. 


태양계를 설명해 놓은 전시실. 


책을 보며 잠시 쉬는 딸아이. ㅋ 


철과 금속 전시실. 


건물 등의 장식에 많이 사용되었던 암석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소형 조류 박제 앞에서... 


무슨 화석이었는지 까먹었음. 


시 기법이 꽤 재밌고 뛰어나다. 


사람들의 눈길과 흥미를 끌 수 있도록 적절하게 멀티미디어를 활용한다. 


한 노부부가 계속 넋을 잃고 이 전시물을 구경 중. 


전화기를 들면 전시물에 대한 설명이 나온다. 


돌에다가 빔을 쏴서 동영상을 틀고 있다. 


호랑이. 


서점 앞에 이런 해골들이 앉아 있다. ㅎ 


한바퀴 돌고 공룡 전시실을 가려고 다시 메인홀로 돌아왔다. 


아까는 너무 사람이 많아서 우선 다른 곳부터 구경한 것. 


하지만 여전히 사람이 많다. ㅎ 정말 관람객 많다. 


여기서부터 공룡 전시실이다. 


공룡 화석들이 바닥에 놓여 있거나 혹은 공중에 줄로 매달려 있다. 1.5 층 정도 높이의 복도를 걸으며 구경할 수 있다. 


바닥에 전시되어 있는 어떤 공룡. 


역시 어떤 공룡. 


공중에 매달려 있는 어떤 공룡 화석. 


공룡 전시실은 전체적으로 어둡다. 


역시 공룡 화석. 


공룡 전시실 맨 마지막에 티라노사우르스 모형이 전시되어 있다. 실제 소리를 내며 움직이기도 한다. 


마치 이런 모습. 딸아이는 무서운지 빨리 여기 나가자고 해서 사진을 제대로 못 찍었다. 


티라노사우르스 뒷다리 해부학적 구조. 


영화 '박물관이 살아있다'의 영화 포스터. 이곳에서 촬영했다. 


코끼리 모형인데, 이게 왜 여기 있냐면... 


아래 사진처럼 고래와 크기를 비교하기 위해서다. 


우리가 크다고 생각하는 코끼리, 기린 등도 고래와 비교하면 정말... 


역시 전화기를 들어 설명을 듣고... 


고래들이 얼마나 큰지 이 사진만 봐도 짐작이 갈 것이다. 이 거대한 모형과 뼈를 이 공간에 전시하겠단 생각을 한 큐레이터도 대단하다. 


역시 고래 모형과 뼈들. 


신이난 딸아이의 공연. 


2천만종의 표본을 보관하고 있다. 


그 중 일부를 이렇게 전시해 놓고 있다. 


코쿤 쪽에서 본 자연사 박물관 건물 모습. 


코쿤은 최근에 지어져서 그런지 재밌는 구조로 설계되어 있다. 


사람과 꽃. 


여기에서 메시지를 입력해서 이메일을 보낼 수 있다. ㅎ 


거울의 방. 


이게 뭐지?


실제 뇌와 척수의 모습. 기증받은 것이라고 한다. 


삼각형이 도대체 몇 개인가?


자연사 박물관은 전체적으로 이렇게 생겼다. 


런던에 갔다면 애가 있건 없건 꼭 한 번은 가 볼만한 박물관이다. 제대로 보려면 하루는 족히 걸리지 않을까 싶다. 


2015년 3월 21일

신상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영국 | 런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3.23 0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endofcap.tistory.com BlogIcon 뚜와띠엔 2015.03.23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사실 저희 가족도 케임브리지 학교 수준이 어떤지 잘 모릅니다. 한 학교만 경험한 상태여서요. 다만, 저희 같은 경우 집을 얻을 때 다음과 같은 기준을 정했었습니다.

      1. 가능하면 직장 근처일 것
      2. 직장 근처 중 범죄율이 낮은 동네일 것( http://www.ukcrimestats.com/Search/ 에서 지도를 보며 범죄율을 확인. 도로 하나 차이로 범죄율이 확연히 차이가 납니다.)
      3. 주변 학교가 가능하면 Ofsted 평점이 높을 것(http://www.rightmove.co.uk/ 에서 집을 살펴보면 그 근처 학교들이 지도에 표시됩니다. 그 학교를 클릭해 보면 Ofsted 사이트로 바로 연결됩니다.)

      4. http://www.cambridgeshire.gov.uk/info/20059/schools_and_learning/363/apply_for_a_school_place/2 를 보시면 학군이 나옵니다. 그리고 http://my.cambridgeshire.gov.uk/myCambridgeshire.aspx 을 이용하시면 주변 지역의 학교 정보를 보실 수 있을 것이며 거기 학교명을 이용해 Ofsted 나 다른 학교평가기관의 평점 등을 얻으실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저희 같은 경우 위와 같은 방식으로 그냥 무난하게 집을 얻었다고 생각합니다. 다 떠나서 저희 애가 학교 생활에 너무 만족하고 있어서 학교 Ofsted 평점이 그리 좋지 않아도 크게 걱정하지 않는 중입니다. Ofsted 평점 좋은 곳이 꼭 한국인 아이에게 좋은지에 대해서도 한 번쯤은 생각이 필요해 보입니다. 주변에서 외국인이 거의 없는 지역에 집을 얻으셨다가(공부 열심히 하라고...), 아이가 영국 애들과 어울리지 못해 우울증 직전까지 갔던 경우도 봤습니다. 저희 애 학교 같은 경우는 다행히 한국 학생이나 외국 학생이 많아 애가 잘 적응했던 것 같습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