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다산의 마지막 습관 - 기본으로 돌아간다는 것

전작 '다산의 마지막 공부 - 마음을 지켜낸다는 것'에 이은 '다산의 마지막...' 시리즈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쉽게 읽는 동양고전 강독책이다. 전작에 다산 내용이 너무 없다는 비판 탓이었는지 이번 책에서는 그래도 매 장마다 다산의 가르침이 등장한다. 

 

2. 기획서 잘 쓰는 법

전형적인 일본 비즈니스 가이드북이다. 기획서랑 상대방을 설득하기 위해 쓰여지는 문서라는 점을 분명히 한다. 정보의 구축과 표현으로 나눠 설명하고 있다. 효율적 정보 전달을 위해 한 주제별로 대략 2~3페이지의 글과 그림으로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3. 초등학생이 딱 알아야 할 세계사 상식 이야기 

세계사의 흥미로운 사건 100가지를 어린이 눈높이 맞춰 이야기한 책. 어린이 책이라 쉽고 재밌게 서술되어 있는데 이런 점이 역사에 관심 없는 어른에게도 도움되지 않을까 싶다. 

4. 성채 - 전쟁에서 평화까지 
서양 성채에 관한 개략적 입문서. 우리가 가지고 있는 성채에 관한 많은 이미지는 중세시대 이후 낭만주의 시대 때 윤색된 것이다. 성 주변에는 언제나 물로 가득찬 해자가 있었다든가 적과 싸울 때 끓는 기름을 부어 방어했다든가 성채 지하에는 한 번 들어가면 살아나오기 힘든 감옥으로 가득했다든가 지하 통로가 미로처럼 연결되어 적들이 침입하더라도 성채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탈출하면 됐다는가 하는 이야기들이 대표적으로 성채에 관해 잘못 알려진 사실들이다. 물론 성채는 가끔은 방어적 목적이 강했고 때로는 주거 목적이기도 했으나 결국 당시의 유행과 사회관계 속에서 권력자의 힘과 권위를 드러내는 방식 중 하나였다. 성채는 방어적 목적의 주탑에 독립적인 주거시설, 예배당, 그랜드홀이 생기고, 그랜드홀로 들어서는 입구에 정면 계단을 만들어 권력자의 위엄을 드러내고, 여기서 더 나아가 직선형 계단을 나선형으로 만드는 방식으로 중세시대 동안 권력과 지배의 중심 시설로 발전하고 기능했다. 하지만, 중세시대가 저물며 성채 또한 그 기능과 역할의 한계를 드러내며 조금씩 폐허로 변해갔던 것. 시공디스커버리총서답게 다양한 도판과 사진이 이해를 돕는다. 

 

5. 좋은 사진은 어떻게 찍을 것인가?

좋은 사진이란 결국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는 사진이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왜 좋은 사진이 안 찍힐까 고민하는 것 자체가 발전을 위한 진통이라는 저자의 조언이 따뜻하다. 

6. 세계 명문가의 독서교육

2021/02/15 - [책]세계 명문가의 독서교육

 

7. 천리안, 하늘에서 바다를 연구하다 
꼭 해색위성 뿐 아니라 원격탐사 입문용으로 청소년이 가볍게 읽기에 좋은 책.

 

8. 이익을 내는 사장들의 12가지 특징

일본 중소기업의 경영 컨설팅을 해주는 산조 게이야의 책. 중소기업을 운영하는 경영자가 가져야할 비장한 태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9. 이상하게 재밌는 지구과학
어린이를 위한 지구과학 입문서이지만 그 내용이나 구성이 제법 탄탄하다. 

 

 

 

신상희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