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열심히 사시는 분들 보면 부럽다. 오늘 저녁 강남에서 오랜만에 뵌 분한테 양자 컴퓨팅의 중요성에 대해 거의 3시간 내내 강의를 들었다. 나 보고도 이 분야에서 새로운 도전을 해보라시고. 근데, 내가 그분 나이면 그냥 맨날 놀러 다닐 것 같다.

2. 우연치고는 놀랍게도 강남 가는 전철에서 읽었던 게 맥스 테그마크의 '유니버스' 중 미시세계에 관한 부분이었다. 양자 세계의 기묘함과 코펜하겐 해석, 그리고 휴 에버렛의 주장에 대해 주로 읽었다.

3. 휴 에버렛은 전통적인 코펜하겐 해석과 달리 파동함수는 절대 붕괴하지 않는다고 선언했다. 이것이 의미하는 바는 단순하다. 우리 우주를 구성하는 입자들은 동시에 여러 곳에 존재하지만 관찰에 따라 파동함수가 붕괴하는 게 아니라 실질적으로 여러 평행우주로 나뉠 뿐이라는 뜻이다.

4. 휴 에버렛은 이런 급진적인 주장을 1957년 프린스턴 대학원생 시절에 제기했지만 주류 물리학계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그는 술과 담배에 몸을 상한 끝에 1982년 젊은 나이에 요절했다.

5. 불운한 삶을 살았던 휴 에버렛의 딸은 아버지가 주장했던 평행우주에서 아빠를 다시 만나겠다는 쪽지를 남기고 자살했다. 휴 에버렛의 가족 중 이제 남은 이는 그의 아들 마크뿐이다. 마크는 록 가수이며 영화 슈렉의 주제가를 부를 정도로 이름을 얻었다. 하지만 아버지에 대한 기억은 아래 유투브 링크처럼 단편적이다.

6. 평행우주는 무수한 삶의 가능성을 우리에게 제시한다. 휴 에버렛이 노벨상을 받고 명문대 교수가 되고 그의 자식들과 가족이 남부럽지 않은 행복한 삶을 사는 또 다른 세상이 어디엔가 존재할지도 모른다. 어쩌면 이번 생은 천기를 누설한 그에 대한 징벌이었을지도 모를 일이고.

7. 이름이 무슨 소용인가? 장미꽃은 다른 이름으로 불려도 똑같이 향기로운데...

2019년 6월 14일
신상희 

Posted by 뚜와띠엔

댓글을 달아 주세요